공기출
0123456789
직렬


국어1정답(2017-10-06 / 694.5KB / 3,473회)


2015 경찰 2차 국어 해설 박우찬 (2017-10-06 / 427.1KB / 2,610회)


2015 경찰 2차 국어 해설 송병렬 (2017-10-06 / 721.1KB / 961회)


2015 경찰 2차 국어 해설 이경복 (2017-10-06 / 139.8KB / 667회)


2015 경찰 2차 국어 해설 이유진 (2017-10-06 / 651.7KB / 3,440회)


2015 경찰 2차 국어 해설 이재현 (2017-10-06 / 485.6KB / 1,163회)


- 1 - 국 어  ① 현대국어에서 ‘암 개+ ’를 ‘암개’ 대신 ‘암캐’로 적는 것은 ‘암’의 고어 가 ( ) 古語 ‘암ㅎ’의 형태였기 때문이다.  ② 중세국어 시기에는 성조의 차이로 단어의 의미 변별이 가능했는데 현대국어에도 일부 방언에 그 자취가 남아 있다.  ③ ‘수라 임금의 진지 보라 색채어의 일종 ( ), ( )’는 고유어가 아니라 고 려 말에 들어온 몽골말이 지금까지 쓰이는 것이다 .  ④ ‘황소’는 한자어 ‘황( ) 黃’에 고유어 ‘소’가 결합한 합성어로 어원적 으로는 ‘누런 소’를 의미한다.  ① ‘ㄱ ㄴ ㅁ ㅅ ㅇ , , , , ’은 각각 발음기관을 상형하여 만들었다.  ② ‘ㄴ’에 가획 의 원리를 적용하여 ( ) 加劃 ‘ㄷ ㅌ ㄸ , , ’을 만들었다.  ③ 모음 자모 ‘ㆍ ㅡ ㅣ , , ’는 각각 하늘 땅 사람을 상형하여 만들었다 , , . ④ ‘ㄹ ㅿ, ’을 살펴보면 다른 한글 자모에 쓰인 가획의 원리와 차이가 있다. < > 보기 이번에도 이렇게 결과가 난 걸 보니 ㉠예삿일이 아니야. 날이 ㉡개 상황을 ㉢분명 이 ( ) 分明 볼 수 있다면 좋겠지만 구름이 ㉣널따랗게 . 퍼져 도대체 아무것도 안 보여  ① ㉠: 예사일 로 발음이 되므로 사이시옷 표기 없이 [ ] ‘예사일’로 적어야 한다.  ② ㉡: 어간 ‘개-’에 연결어미 ‘-어’가 결합한 것이므로 ‘개어’로 적어야 한다.  ③ ㉢: ‘분명’에 부사파생접미사가 결합한 것으로 ‘분명히’로 적어야 한다.  ④ ㉣: 단어의 의미로 보아 ‘넓 다( )’이 어간이므로 ‘넓따랗게’로 적어야 한다. < > 보기 해가 지는 장면이 무척 아름답다. ① 어제 진호가 나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 ② 영웅이 돌아올 시기가 점차 다가오고 있었다  . ③ 그것이 사실이라면 나는 당장 사퇴하겠다  . ④ 강희는 영호가 돌아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다  . ① 시민 단체는 일본 정부에 독도 문제에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② 이제 비로소 대단원 의 막을 올리는 새로운 역사가 시작될 것이다 ( ) . 大團圓  ③ 세종에 대해 연구한 논문과 책으로만 보아도 수백 권에 이른다.  ④ 강 교수님 이번에 정년을 하시면서 훈장이 추서 되셨다고 , ( ) 追敍 들었습니다. 공방 의 자 는 관지 이니 ( ) ( ) ( ) 孔方 字 貫之 , 그 조상이 일찍이 수양산 속에 숨어 살아 아직 세상에 나와서 쓰여진 적이 없었다. 처음 황제 때에 조금 ( ) 黃帝 ㉠채용되었으나 성질이 굳세어 세상일에는 , 그리 세련되지 못하였다 어느 날 황제가 상공 을 불러 그를 . ( ) 相工 보이니 공 이 한참 들여다보고 말했다 , ( ) . 工 “ ( ) , 이는 산야 의 성질을 가져서 쓸 만한 것이 못 되오나 山野 만일 폐하가 만물을 조화 하는 ( ) 造化 풀무와 망치를 써서 때를 긁고 빛을 낸다면 그 ㉡자질이 차차 드러날 것입니다 왕자 는 . ( ) 王者 사람으로 하여금 그릇 이 되게 하오니 원컨대 폐하께서는 이 사람을 [ ] , 器 저 완고한 구리 와 함께 내버리지 마옵소서 [ ] .” 銅 이리하여 차츰 공방의 이름이 세상에 드러나기 시작했다 중략 . ( ) 방 의 ( ) 方 생김새는 밖은 둥글고 안은 모나며 때에 따라 응변을 , 잘하여 한 나라에 벼슬하여 홍로경이 되었다 그때에 오왕 , ( ) . ( ) 漢 五王 비 가 ( ) 濞 ㉢교만하고 주제넘어 ㉣권세를 도맡아 부렸는데 방 이 , ( ) 方 그에게 붙어 많은 이 를 보았다 중략 ( ) . ( ) 利 그는 백성을 상대로 한 푼 한 리의 이익이라도 다투는 한편, 물건값을 낮추어 곡식을 천하게 하고 화 를 중 하게 하여 , ( ) ( ) 貨 重 백성으로 하여금 근본을 버리고 사농공상 의 ( ) 士農工商 끝을 좇게 하여 농사짓는 것을 방해했다 이를 본 간관 들이 상소 하여 . ( ) ( ) 諫官 上疏 이것이 잘못이라고 간 했으나 임금은 그 말을 듣지 않았다 ( ) . 諫 방 은 또 권세 있고 귀한 사람을 재치 있게 잘 섬겼다 그들의 ( ) . 方 집에 드나들며 권세를 부리고 그들을 등에 업고 벼슬을 팔아 , , 승진시키고 갈아치우는 것마저도 모두 방의 손에 매이게 되었다. ( ) 중략 때로는 거리에 돌아다니는 나쁜 소년들과 어울려 바둑도 두고 투전도 했다 이렇게 남과 사귀는 것을 좋아하므로 그때 . 사람들이 말하기를, “ .”라고 하였다. 공방의 말 한마디는 황금 백 근만 못하지 않다 원제 가 위 에 오르자 공우 가 글을 올려 아뢰기를 ( ) ( ) ( ) , 元帝 位 貢禹 “ ( ) 방 이 오랫동안 어려운 方 ㉤직책을 맡아 보면서 농사가 국가의 , 근본임을 알지 못하고 한갓 장사치의 이 만을 일으켜 ( ) 利 나라를 좀먹고 백성을 해하여 공사 가 다 곤궁에 빠지게 ( ) 公私 되었습니다. 뇌물이 성행하고 ㉥청탁하는 일이 버젓이 행해지고 있습니다 대저 . ‘ .’ 주역 에 있는 짐을 지고 또 타게 되면 도둑이 온다 라고 한 것은 분명한 경계이니 청컨대 그를 , ㉦면직시켜 욕심 많고 더러운 자를 징계하옵소서 라고 하였다 그때에 .” . 정권을 잡은 자 중에는 곡량 ( ) 穀梁 의 학문을 쌓아 ㉧정계에 진출한 이가 있어 군자 를 , ( ) 軍資 맡은 장수로 변방을 막는 방책을 세우려 했다 이에 방 의 일을 . ( ) 方 미워하는 자들이 드디어 그 말을 도우니 임금이 이들의 말을 들어 , 마침내 방 이 쫓겨나게 되었다 ( ) . 方 - , 임춘 공방전 「 」  ① 우의 의 표현 방식을 통해 세상사의 문제를 비판하고 ( ) 寓意 풍자하고 있다.  ② 세상을 살아가는 임기응변의 지혜와 부정부패 척결을 일깨워주는 교훈적 성격의 글이다.  ③ 사물을 의인화하여 사물의 가계와 생애 및 성품 등을 전기( ) 傳記 형식으로 기록한 가전체 문학이다.  ④ 구체적 사물과 경험을 중시하면서 그것들을 해석한다는 점에서 교술적 성격이 있고 사물과 경험을 어떤 인물의 구체적인 생애로 서술한다는 점에서 서사적 성격도 있다.  ① 채용( ), ㉠ ㉡ 採用 자질( ) 資質  ② 교만 권세 ㉢ ㉣ ( ), ( ) 驕慢 權勢  ③ 직책 청탁 ㉤ ㉥ ( ), ( ) 職責 請託  ④ 면직 정계 ㉦ ㉧ ( ), ( ) 勉職 政戒 - 2 - 국 어  ① 통상적인 인간관계에서 벗어난 인물 간의 갈등과 결말 구성이 해학적 분위기를 조성한다.  ② 의식의 흐름 기법을 사용하여 주인공의 내적 고백과 인물의 성격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③ 어리숙한 희극적 인물과 과장되고 우스꽝스러운 행동을 통해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을 쉽게 해결하고 있다.  ④ 서술자인 주인공 ‘나’가 인물과 사건을 직접 설명하면서 자신이 장인과 겪은 사건의 전말을 객관적으로 서술해 주제를 보다 선명하게 부각시키고 있다.  ( ) ( ) ( ) ( ) ( ) ① → → → → 마 가 다 라 나  ( ) ( ) ( ) ( ) ( ) ② → → → → 마 다 라 나 가  ( ) ( ) ( ) ( ) ( ) ③ → → → → 가 마 다 라 나  ( ) ( ) ( ) ( ) ( ) ④ → → → → 가 다 라 마 나 < > 보기 현실 ↓  → 작가 서술자 → 청자 → 독자 작품 < > 문학의 소통 구조  ① 이 작품은 년대 일제 강점기 하층민들이 소작농으로 전락해 1930 어떤 삶을 살았는지를 알 수 있게 해.  ② 작가 김유정은 강원도가 고향이야 그래서 . ‘짜증 안죽 , ’ 등의 토속적 어휘와 사투리를 사용해 향토적인 느낌을 불러일으켰어.  ③ ‘나’와 장인의 갈등 점순이의 이중적인 태도로 인한 상황 반전 , , 절정을 결말에 삽입한 역순행적 구성 등은 작품의 해학성을 부각시키고 있어.  ④ ‘나’와 장인이 화해를 한 것처럼 보이지만 현실의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된 상태가 아니기에 욕심 많은 장인이 앞으로도 ‘나’를 속일 것이라고 짐작할 수 있어. 유리 에 ( ) ㉠ 琉璃 차고 슬픈 것이 어린거린다. 열없이 붙어 서서 입김을 흐리우니 길들은 양 ㉡언 날개를 파다거린다. 지우고 보고 지우고 보아도 새까만 밤이 밀려 나가고 밀려와 부딪히고 ㉢물 먹은 별이 반짝 보석 처럼 백힌다 , , ( ) . 寶石 밤에 홀로 ㉣유리를 닦는 것은 외로운 황홀한 심사이어니, 고흔 폐혈관 이 찢어진 채로 ( ) 肺血管 아아 늬는 산 새처럼 날러갔구나 , ( )ㅅ 山 - 정지용 유리창 , 「 」  . / . / . / ① 산이 저문다 노을이 잠긴다 저녁 밥상에 애기가 없다 애가 앉던 방석에 한 쌍의 은수저 은수저 끝에 눈물이 고인다 / .  - , 김광균 은수저 「 」  / / ② 판잣집 유리 딱지에 아이들 얼굴이 불타는 해바라기마냥 걸려 있다 내려 쪼이던 햇발이 눈부시어 돌아선다 나도 . // . / 돌아선다 울상이 된 그림자 나의 뒤를 따른다 . / . - 구상 초토의 시 , 「 」  / . / ③ 너는 어디로 갔느냐 그 어질고 안쓰럽고 다정한 눈짓을 하고. 형님 부르는 목소리는 들리는데 내 목소리는 미치지 / ! / / 못하는 다만 여기는 열매가 떨어지면 툭 하는 소리가 , / / / 들리는 세상 박목월 하관 . - , ( ) 「 下棺 」  / / / ④ 하늘에 깔아 논 바람의 여울터에서나 속삭이듯 서걱이는 나무의 그늘에서나 새는 노래한다 그것이 노래인 줄도 , . / 모르면서 새는 그것이 사랑인 줄도 모르면서 두 놈이 부리를 / / / 서로의 죽지에 파묻고 따스한 체온 을 나누어 가진다 / ( ) . 體溫  - , 박남수 새「 」  ① ㉠ ② ㉡ ③ ㉢ ④ ㉣ ( ) 가 장인님 인젠 저 내가 이렇게 뒤통수를 긁고 나이가 “ ! .”/ , … 찼으니 성례를 시켜 줘야 하지 않겠느냐고 하면 그 대답은 늘 , , “ ! !” / . 이 자식아 성례구 뭐구 미처 자라야지 하고 만다 이 자라야 한다는 것은 내가 아니라 장차 내 안해가 될 점순이의 키 말이다. 내가 여기에 와서 돈 한 푼 안 받고 일하기를 삼 년 하고 꼬박이 일곱 달 동안을 했다 그런데 미처 못 자랐다니까 이 키는 언제야 . 자라는 겐지 짜증 영문도 모른다 일을 좀더 잘 해야 한다든지 . , 혹은 밥을 많이 먹는다고 노상 걱정이니까 좀 덜 먹어야 한다든지 ( ) 하면 나도 얼마든지 할 말이 많다 허지만 점순이가 안죽 어리니까 . , 더 자라야 한다는 여기에는 어째 볼 수 없이 고만 벙벙하고 만다. ( ) 나 . 내가 머리가 터지도록 매를 얻어맞은 것이 이 때문이다 그러나 여기가 또한 우리 장인님이 유달리 착한 곳이다 여느 . 사람이면 사경을 주어서라도 당장 내쫓았지 터진 머리를 불솜으로 , 손수 지져 주고 호주머니에 히연 한 봉을 넣어 주고 그리고 , , “올 갈엔 꼭 성례를 시켜 주마 암말 말구 가서 뒷골의 . 콩밭이나 얼른 갈아라.” 하고 등을 뚜덕여 줄 사람이 누구냐. 나는 장인님이 너무나 고마워서 어느덧 눈물까지 났다. 점순이를 남기고 이젠 내쫓기려니 하다 뜻밖의 말을 듣고, “ ! .” 빙장님 인제 다시는 안 그러겠어유… 이렇게 맹세를 하며 부랴사랴 지게를 지고 일터로 갔다. ( ) 다 그러나 이때는 그걸 모르고 장인님을 원수로만 여겨서 잔뜩 잡아다렸다. “ ! ! ! , .” 아 아 이놈아 놔라 놔… 장인님은 헷손질을 하며 솔개미에 챈 닭의 소리를 연해 질렀다. 놓긴 왜 이왕이면 호되게 혼을 내 주리라 생각하고 짓궂이 더 , 댕겼다마는 장인님이 땅에 쓰러져서 눈에 눈물이 피잉 도는 것을 , 알고 좀 겁도 났다. “ ! , , , .” 할아버지 놔라 놔 놔 놔놔 그래도 안 되니까, “ ! !” 얘 점순아 점순아 ( ) 라 이 악장에 안에 있었던 장모님과 점순이가 헐레벌떡하고 단숨에 뛰어나왔다 나의 생각에 장모님은 제 남편이니까 역성을 . 할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점순이는 내 편을 들어서 속으로 고수해서 . 하겠지 대체 이게 웬 속인지 지금까지도 난 영문을 모른다 …. ( .) 아버질 혼내 주기는 제가 내래 놓고 이제 와서는 달겨들며 “ ! !” 에그머니 이 망할 게 아버지 죽이네 하고 내 귀를 뒤로 잡아당기며 마냥 우는 것이 아니냐 그만 . 여기에 기운이 탁 꺾이어 나는 얼빠진 등신이 되고 말았다 장모님도 . 덤벼들어 한쪽 귀마저 뒤로 잡아채면서 또 우는 것이다. ( ) 마 이렇게 꼼짝도 못하게 해놓고 장인님은 지게 막대기를 들어서 사뭇 나려조겼다 그러나 나는 구태여 피하려지도 않고 . 암만해도 그 속 알 수 없는 점순이의 얼굴만 멀거니 들여다보았다. “ ! ?” 이 자식 장인 입에서 할아버지 소리가 나오도록 해 - , · 김유정 봄 봄 「 」 - 3 - 국 어  ① 이 시기 계급문학과 모더니즘 문학 그리고 새로이 순수 문학파가 , 대두되면서 나름대로 견제와 균형이 이루어졌고 작품 경향도 , 기존의 역사 정치 사회 이념 등을 다루던 데에서 나아가 일상 , , , , 개인의 내면과 욕망 여성 등으로 다양화되는 경향이 있었다 , . ② 이 시기 소설은 황순원 안수길 같은 기성 작가들의 활발한 , 활동이 있었으며 무진기행 의 김승옥 병신과 머저리 의 이청준 , , 「 」 「 」 , 서정인 박태순 등 지식인의 세련된 감수성과 언어 구사를 , 보여주는 작가들이 등장하기도 했다.  ③ 이 시기 시는 사회의 부조리에 대한 비판과 고발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현실 참여시와 언어의 예술성과 기교를 바탕으로 전통적 서정을 노래하는 순수 서정시가 양대 산맥을 형성 하면서 발전하였다 . ④ 이 시기 문학은 4· 혁명 19 , 5·16 군사 정변의 역사적 체험을 바탕으로 동 시대의 삶의 문제를 깊이 탐구하면서 본격적으로 성장하였고 산 업화에 따른 여러 가지 문제 등을 중심으로 문학 활동이 전개되었다. < > 보기 경찰은 수사를 할 때 피해자나 피의자의 말만 듣고 쉽게 ㉠ 해서는 안 된다 경찰은 공정한 수사를 통해 . ㉡ 을를( )  가려내고자 하는 ㉢ 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  ㉠ ㉡ ㉢  ① 易地思之 玉石混淆 指東指西  ② 左衝右突 明若觀火 先憂後樂  ③ 附和雷同 是是非非 無偏無黨  ④ 優柔不斷 人之常情 自中之亂  , ① 식사문은 그 의식이나 행사의 목적 성격 등 상황을 고려하여 내용을 구성해야 한다.  ② 기념사 환영사 취임사 축사 조사 등에서 낭독하는 공적인 , , , , ( ) 弔辭 글이므로 공식성을 갖추어야 한다.  ③ 정중하고 품위 있게 표현해야 하며 상투적인 문구 유행어 등을 , , 나열하여 이해하기 쉽게 전달해야 한다. , , ④ 듣는 사람들이 공유하고 있는 체험 사고 가치 등을 고려하여 청자가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아야 한다. < > 보기 총알이 창을 깨고 날아갔다. ① ② ③ ④ 13 14 15 16 개 개 개 개 < > 보기 떡볶이를 팔 사람은 어서 가. ① 개 8개 ② 개 개 9 10 11 ③ ④ < > 보기 이런 증세에는 이 약을 쓰면 . 바로 효과를 볼 수 있다 ① 아이가 자신이 좋아하는 반찬만 먹겠다고 생떼를 쓴다. ② 선산에 자신의 묘를 써 . 달라는 것이 그의 유언이었다  ③ 그가 말하는 것을 들어보니 아예 소설을 쓰고 . 있었다  ④ 아이는 추운지 이불을 머리끝까지 쓰고 . 누웠다 < > 보기 알고 계신 ㉠바와같이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데 어려움이 많았 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모든 일이 잘 진행이 되니 이제는 다음 . 대회가 어디서 ㉢개최될지 . 궁금하네요 항상 그랬지만 이번 ㉣대회 만큼은 더욱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① ㉠ ∨ 바와 같이  ② ㉡ ∨ 준비하는 데  ③ ㉢ ∨ 개최될 지  ④ ㉣ 대회만큼  - Gyeongbokgung ① 경복궁  - Dongnipmun ② 독립문  - Jiphyeonjeon ③ 집현전  - Songnisan ④ 속리산 


해설등록

해설수정
0
수정내역

유튜브

주소복사

신고

스크랩
2015 경찰 2차 경찰학개론 문제 해설 +1 (2017-10-06) 2015 경찰 2차 과학 문제 정답 (2021-04-28) →2015 경찰 2차 국어 문제 해설 +9 (2017-10-06) 2015 경찰 2차 사회 문제 해설 +1 (2017-10-06) 2015 경찰 2차 수학 문제 해설 +4 (2017-10-06)
댓글수 9 (항상) /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