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상변선생(*.111.10.201)
조회 수 910 댓글 6 댓글보기

 영어를 공부하는 학생들 중에서 성적이 자신의 마음에 들만큼 충분히 점수가 안나오는 경우에 대부분의 학생들은 그냥 유명한 강의를 듣거나 아니면 다른 사람들이 공부하고 있는 것을 따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입니다. 하지만 단순히 "공부를 한다는 사실"만으로 실력이 높아지고 성적이 오르는 것은 아닙니다.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이 설사를 멎게 하는 지사제를 먹어서 변비를 고칠 수 없는 것처럼 올바른 처방을 갖지 않고 아무것이나 공부하는 것은 오히려 자신이 바라는 목표를 이루는 시간을 더 늦추는 결과를 가져오게 할 수도 있습니다. 

 

공부를 시작하기 전에 "무엇을 해야 성적이 오를 수 있는지"에 대한 확신이 필요합니다. 이 확신 없이 공부하는 것은 방향 없이 무조건 앞으로 걸어가면서 목표지점에 이르겠다는 생각만큼 순진한 생각일 뿐입니다. 제가 가르쳐온 수 많은 학생들 중에서 크게 성공한 학생들은 자신의 어떤 부분이 약하고, 그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를 먼저 면밀하게 파악한 학생들이 많았습니다. 

 

먼저 고1 11월에 수학과 영어 모두 7등급을 받고 수능때 2등급의 성적을 받은 학생의 수기에서 일부 부분을 발췌해왔습니다. 강조한 부분을 잘 읽어주세요. 

 

그렇게 겨울방학때는 수학과 영어를 중심으로 인강에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던 저는 막연히 이투스가 좋아 보여서 이투스에 무한패스를 끊어놓고 들었습니다. 그때 신승범쌤을 만났고 정신 차리고보니 제가 꿈속에서 수학문제를 풀고 있었습니다. (정말 미치면 가능하더군요..) 수학 영어를 중심으로 미친듯이 한결과 고2 3월 모의고사에서 수학 2등급을 받았고 1학기 중간고사에서 전교 2등을 찍었습니다. 그때 얼마나 눈물이 났는지.. 이때까지 공부 해온게 스크랩 되면서 정말 벅차더군요.. 그런데 마냥 좋아할순 없었던것이. 영어 성적은 그대로. 고2 3월 모평 영어 5등급 , 중간고사 65점 참 앞이 깜깜하더군요.. 그때 정말 돌아버리는줄 알았습니다. 어떤 친구에게 사실대로 털어놨는데 닌 영어랑 안맞으니깐 걍 국어수학 사탐이나 파라 이런말만 하고학교쌤한테 영어 성적 어떻게 올릴까요? 라고 여쭈어 봤는데 해주시는 말씀이 많은 문제를 풀고 감각을 익혀라 단어를 많이 외워라는 등 시원찮고 다아는 소리만 하니깐. 솔직히 좀 실망하긴 했습니다. 문제가 뭘까 진짜 내문제가 뭐지? 라는 생각만 하루에도 100번씩은 했고 진짜 영포할까 라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그러다가 .... <중략>

 

이 학생의 성공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자신의 문제가 무엇인가를 파악하기 위해서 노력했던 과정이었습니다. 지피지기면 백전불태라는 말처럼 자신을 아는 과정은 성공으로 가는 길의 필수단계입니다. 이 학생이 자신의 문제가 무엇인지의 생각을 하지 않았다면 올바른 길을 만나더라도 그 길을 알아보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번에는 영어 6등급에서 수능 97점을 받은 학생의 수기 중의 일부 내용을 보겠습니다. 

 

혼자 고민을 되게 많이 했습니다 수능 영어의 요체는 무엇일까 하고요. 결론은, 지문을 '빠르고 정확하게' 해독하는 것이었습니다. 보통 수험생들은 '정확하게' 해독하는데에만 초점을 맞추지만 분명 '빠르게' 읽고 판단하는것도 수능 고득점을 받기 위한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했습니다. 이 이야기를 하기 앞서서, 저는 2013수능 수리가형 6등급에서 2014 6평 수학B형을 1등급으로 올린 경험이 있습니다. 결국 수능에서는 2등급을 받았지만요. 저는 저 성적상승의 비결을 떠올려보고 결국 '체화'가 중요하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아무리 지식을 머릿속에 넣고 해도 그 지식을 필요할때 자유자재로 꺼내어 쓸 수 있는 능력을 키우지 못하면 그 지식이 수능에서만큼은 전혀 쓸모가 없어집니다. 비유를 하자면 농구하는 법을 말로 듣는 것과 직접 농구를 하면서 체득하는것의 차이 정도인것 같습니다. 물론 이 경우에도, 반드시 어느 정도의 지식은 선행되어야 하지만요. 얘기가 좀 돌았는데, 아무튼 저는 영어도 같다고 보고, 구문에 관련된 지식을 배우고 그것을 자유자재로 쓸 만큼 체화를 한다면 자연히 정확성도 늘고 속도도 늘게 될것을 거의 확신했습니다그러므로, 처음 들을때부터 한번에 강의를 많이 몰아듣는것은 별 효과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하루에 2강정도 듣더라도 그 들은 내용을 체화하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중략>

 

이 학생 역시 자신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를 묻고 그 해답을 얻은 후에 자신의 답변대로 쭉 밀고 나가서 성공한 사례가 됩니다. 

 

여러분들은 이렇게 스스로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 과정이 있었나요? 그리고 답변을 확실히 얻고나서 그 방향대로 공부하고 계신건지 묻고 싶습니다. 그렇게 하고 계시다면 시험의 성공이란 것은 필요량의 시간이 충족되면 저절로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 될 것입니다. 

 

왜 영어 성적이 안나온다고 생각하시나요? 어떻게 하면 영어 성적이 오를 것이라 생각하시나요? 

지금 틀리는 독해 문제가 영어가 아니라 국어지문으로 출제된다면 틀릴까요?

문법은 왜 강의를 듣고 문제를 풀어봐도 시험에서는 적용이 안되고 틀릴까요?

 

스스로에게 계속 질문을 던지시고 답을 구하려고 노력해보세요.

그러면 성공의 목적지를 가리키는 나침반을 얻게 되실겁니다! 

맹목적으로 달려가지 마세요. 방향이 없이 달리면 목적지에서 멀어질 수도 있습니다. 

확실한 방향을 찾아서 뚜벅 뚜벅 걸어가세요. 

 

화이팅! 

 

 



  • Y
    YellOw (*.24.82.175) 2019.02.17 00:24

    하루 공부를 마무리하고 좋은 글이 있나 싶어서 자주 눈팅을 하곤 합니다. 좀 전에 쓴 따끈따끈한 글이네요. 공기출에 상변형님이 오시고 나서 공기출 사이트에 뭔지 모를 긍정의 분위기가 분명 생겼다고 봅니다. 기억나실지 모르겠지만, 저번에 독해 유형별로 지문 분석 및 해석을 요청했던 사람입니다. 눅눅할 때마다 보면서 작은 깨달음을 얻고 있어 늘 감사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글을 읽고나서 더 파이팅 넘치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선한 영향력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p.s 설사를 멋게(X), 멎게(O) ㅋㅋ 영어 초고수 상변형님께서 이렇게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시네요 ^^ㅋㅋㅋ

  • profile
    상변선생 (*.111.10.201) 2019.02.17 02:38

    @YellOw  감사합니다 ㅎㅎ 국어는 정말 못해요. 덕분에 올바른 철자로 수정하였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 profile
    engskd**** (*.55.227.13) 2019.02.18 13:12

    respect!! 👍👍👍

  • profile
    상변선생 (*.111.10.201) 2019.02.19 00:34

    @engskd****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지방교행 (*.219.59.253) 2019.02.19 15:20

    그러고보니 저는 저에 대해 생각해본적이 없네요.. 저에 대한 분석 안하고 그냥 하면 오르겠지 해왔어요 ㅠㅠ 점수는 그대로구요.. 진지하게 생각해봐야겠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 profile
    상변선생 (*.244.172.102) 2019.02.19 17:00

    @지방교행  확실한 방향 찾으셔서 바라는 목표에 잘 도달하시길 기원합니다.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수
공지 기출이 [공지] 2022부터 9급 공무원 선택과목 개편 2019.03.16 1215
공지 기출이 [공지] 경간, 경찰시험 과목 개편안 (확정x) 2018.12.01 1662
공지 기출이 [공지] 2019부터 서울시 지방직 같은 날 시험 2017.12.03 2734
공지 기출이 [공지] 2019부터 지방교행 시험문제 출제 기관: 인사혁신처 (2) 2018.09.01 2052
공지 기출이 [공지] 2021부터 국가직 7급 국어 PSAT 대체 (10) 2018.08.20 1988
공지 기출이 [공지] 자유광장입니다 2018.04.28 931
1445 anse**** 출제위원님들께 죄송합니다.... 2019 국가직 한자문제에서 치트키 좀 쓸께요. (1) 2019.02.23 1321
1444 상변선생 공시 영어 문법 정리 강의 1D1S 4일차 관계사 선택 2019.02.23 122
1443 상변선생 자의적 해석 - 영어 문제를 틀리는 가장 큰 이유 2019.02.23 337
1442 ㅎㄱㅎㄱㅎㄱ 국가직 접수 2019.02.22 496
1441 애플사이다 단순한 질문인데 볼펜 어느거 쓰시나요? (4) 2019.02.21 452
1440 상변선생 공시 영어 문법 정리 강의 1D1S 3일차 형용사 vs. 부사 2019.02.21 157
1439 삐리빠라뽕 기본서 2018년거 봐도 되나염?? (3) 2019.02.21 472
1438 anse**** 국어에서 합격점수를 받는 가장 현실적인 방법 2019.02.20 1276
1437 Becks 서울시 지방직 2회 2019.02.20 292
1436 찰랑이 국가직9 경찰청 지원하신분? (6) 2019.02.20 884
1435 판다 한국사 출제비율 질문드립니다 (4) 2019.02.20 379
1434 상변선생 공시 영어 문법 정리 강의 1D1S 2일차 병렬구조 2019.02.20 234
1433 YellOw 영어 공부 중에 '숙어' 공부는 어떻게 하시고 계신가요? 의견 여쭤보고 싶습니다. 2019.02.19 156
1432 상변선생 공시 영어 문법 정리용 강의 1D1S 연재합니다! 1일차 SV 수일치 (4) 2019.02.19 474
1431 행운이두번연속77 합격자 평균 알아볼 수 있는 방법 (2) 2019.02.18 826
1430 다모파 국회직 원서 결제 안되요?? (3) 2019.02.18 331
1429 공기출만세 2018년 지방직 7급 기출로 본 헌법문제푸는 방법 2019.02.17 427
» 상변선생 무엇을 해야 성적이 오를지 확신이 있습니까? (6) 2019.02.16 910
1427 상변선생 전치사의 올바른 이해 (4) about 2019.02.15 239
1426 상변선생 공시 영어 빈칸추론 접근법 (2018년 지방직 9급 문제 중심 풀이) (2) 2019.02.15 594
1425 공기출만세 2018년 하반기 헌법 최신판례 파일 받아가세요~! 2019.02.15 262
1424 하우우 요기요 배달앱에서 할인하네요 2019.02.15 195
1423 2019나의해 2018지방직9 행법6번문제...도와주세요!! (3) 2019.02.15 225
1422 resonance 한 회차 풀이까지 시간 얼마나 걸리세요? 2019.02.14 160
1421 공기출만세 반토막 공부법 수험카페에서 최신판례 받아가세요~! 2019.02.14 200
Board Pagination 1 2 3 4 5 ... 60
/ 6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